상단으로
  • 바라보다
  • 배송비 무료에 딱 맞추고 싶을땐 눈치구매
  • 원두정기배송 서비스
  • 대량구매 안내
  • 포토후기이벤트 2000원적립금, 뮤지컬공연티켓 증정
  • 사이트 이용안내
  • 1:1문의
  • 배송조회
  • 상단으로
 
Kong 이슈 & 스토리
 

커피하우스 이야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싸이홈 
작성자 : 관리자 | 조회: 153,836 | 날짜: 2015-12-10 15:29:30
커피, 문화와 소통의 발전에 기여하다! 커피하우스 이야기
Prologue
    우리는 카페에 커피를 마시러 갑니다.
하지만 커피를 마시러만 가는 것은 또 아닙니다.

카페에서 커피보다 많은 시간을 교감과 소통에 쓰는 이 때,

커피가 단순한 하나의 음료가 아닌
커다란 문화로써 자리잡게 된 배경에는
관연 어떤 일들이 있었을까요?


우리는 그 점에 주목해 보려 합니다.
카페에서 사람들을 만나 커피를 마실 때
여러분들은 어떤 화제로 이야기들을 나누시나요?
    커피를 마시는 공간인 카페는 단순히 커피만 마시고 일어서는 장소가 아닙니다.
    사람과 사람 혹은 사람과 장소가 교감을 하는 자리이기도 합니다.
    커피 한잔을 마시는 데 드는 시간은 10분도 채 되지 않지만
그 밖의 시간은 교감하고 소통하는 데 소비하게 마련입니다.
    요즘같이 좋은 인테리어와 좋은 음악
그리고 볼거리가 많아 진 카페가 생겨나서 생긴 현상이라기 보다는
이것은 어찌 보면 아주 오래 전 부터 커피와 함께 자리잡은 문화랍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

여기서 우리는 어떻게!
다른 것도 아닌 커피가!
소통과 교감을 이어주는 요소가 되고
문화의 발전에도 기여를 했는 지
사뭇 궁금해 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커피를 마시는 공간이 바로 문화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던 이야기들을
지금부터 시작해 보겠습니다.


문화와 소통의 중심지, 커피하우스의 기원

    알고 계시는 분들도 많겠지만
커피는 아랍과 이슬람문화권에서 먼저 보편화되었습니다.
기원에 대해서는 여러 이야기가 있지만,
커피하우스가 최초로 생긴 곳에는 이견이 없을 것 같습니다.

커피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중동 쪽에는 사람들이 모여
커피를 마시는 공간이 생기기 시작했는데요.
이른바 최초의 커피하우스라고 소개되고 있는 곳은
1475년 오스만제국의 수도인 콘스탄티노플에 개점한 ‘키바 한(Kiva Han)’
이라는 곳이라고 합니다. 키바 한이라는 명칭은
이제는 유명한 커피프랜차이즈의 이름 KIVA HAN COFFEE가 되어서
해외여행을 다니시거나 커피에 관심이 있는 분은 아실 수도 있겠네요.

최초의 커피하우스라 불리는 바로 그 곳을 필두로
사람들이 모여 커피를 마시며 세상사는 이야기와 더불어
정치적, 사회적인 견해를 나누는 모임장소가 되었다고 합니다.
당시에는 중동지역의 문화중심지였던 탓에
급속도로 다른 도시에도 커피하우스가 번져
많은 곳에 생기게 되었다고 합니다.


시작은 런던이 하고 파리가 꽃 피우다!!

    프랑스보다 영국의 런던에서 먼저 커피가 유행하고
커피하우스도 빨리 생겼지만 왜 파리에서 더 크게 발전했을까요?
물론 차를 좋아하는 영국인들이
쓰다고 생각하는 커피에 그 자리를 내주기도 힘들었겠지만
럼주와 펍을 사랑하는 영국인들의 특성상
커피하우스는 곧 위스키와 럼주가 있는
바와 펍이 그 자리를 대체해가며
낮보다는 밤에 그들의 문화를 즐기는 특성에 의해
프랑스 만큼 크게 발전하지는 못했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여러 계층사람들이 한자리에 어울려
의견을 나누고 대화하는 공간으로 자리를 잡은 것에는 크게 기여를 합니다.


커피가 건전한 토론문화에 한몫을 했다?!

    1686년 소르본 대학 근처의 거리에서 프랑스 최초의 카페
'프로코프'가 만들어 진 이후로 그 곳에서는
매일 많은 사상가들이 토론을 펼쳤다고 하는데요.

계층과 지위의 구분 없이 한 공간에 모여
여러 가지 자신들의 견해를 위해 토론했다고 합니다.
기존에 술집에서 토론을 하다 곧 격해지며 싸움이 벌어지던 것이
카페문화의 발달과 함께 건전한 토론으로 정착되었는데
여기에는 취하지 않고 졸음도 막아주는 커피의 특성이 큰 역할을 했다고 합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아무래도 술자리에서는 이야기가 길어지고
술이 한, 두잔 늘어가면 갈수록 토론보다는
다툼과 눈물바다가 되는 경우가 많지 않나요?
(저만 그런가요? )
문화와 예술의 중심지가 된 커피하우스



    19세기와 20세기를 거치며 유럽의 커피하우스는
작가와 예술가들의 작업실이자 이들의 아지트가 되었습니다.
파리 생제르맹 데프레에서 1880년대에 영업을 시작한 두 카페,
‘카페 레 되 마고’와 ‘카페 드 플로르’는
어니스트 헤밍웨이와 알베르 카뮈, 파블로 피카소, 시몬느 드 보부아르,
장 폴 사르트르 같은 지식인들과 작가, 미술가들의 아지트였습니다.

파리의 상징적 공간이기도 한 이 커피하우스들은
블라디미르 나보코프의 소설 <로리타> 같은 문학작품과 영화에서도
숱하게 언급되었고 현재에도 두 커피하우스는 아직도 파리에 남아 있다고 하네요.
한국형 커피하우스 ‘무교동의 음악다방’



    아주 일치 하진 않았지만 커피와 함께 서로 소통하며 문화를 키워갔던 공간,
후에 예술인들의 아지트가 되었던 무교동의 음악다방도
이런 커피하우스의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

바로 샹송에서 따온 이름의 음악 다방 ‘쎄시봉’ 이죠.
쎄시봉에 대한 설명은 영화와 다른 매체에서도 많이 다루니
자세한 건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쎄시봉을 필두로 당시 음악다방은 우리나라 포크음악과
대중문화의 발상지라고 평가 될 정도로
교감과 소통이 있었던 공간이었는데요,
그 순간에도 역시 커피가 있었습니다.


콘스탄티노플에서 무교동까지 문화가 있는 곳엔
언제나 커피가 있었다.

    어떠세요?
커피가 문화의 발전과 건전한 토론에 큰 기여를 했다는 이야기에
어느 정도 공감이 가시나요? 커피는 그 맛과 향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는 음료이지만
음료를 넘어 문화와 소통에 기여를 할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커피가 오래도록 사람 곁에 머물 수 있게 하고,
오랫동안 졸리지 않게 하며,
오랜 시간 집중 할 수 있게 도와 주는
사람 사이의 매개체였기 때문은 아닐까요?

혼자서 마시는 커피도 좋지만
가끔 카페에서 혹은 집에 누군가를 초대해서
이런저런 대화와 소통 속에서 커피를 즐겨보시는 건 어떨까요?
댓글(11)
댓글쓰기
박*우 (비회원) 답글쓰기 답글수정 답글삭제
아 콩군이 너무 긔엽네요 ㅋㅋ
답글쓰기
rlat*** , 답글쓰기 답글수정 답글삭제
이런좋은글 정말 좋아합니다~
답글쓰기
tjsd*** , 답글쓰기 답글수정 답글삭제
좋은글 재미있게 읽고갑니다~
답글쓰기
qotn*** , 답글쓰기 답글수정 답글삭제
어느정도 알고있던 내용이긴한데... 이글을 통해 다시한번 기억하게되니 좋네요^^
답글쓰기
eogh*** , 답글쓰기 답글수정 답글삭제
좋은글이네요~ 잘읽고갑니다
답글쓰기
rlaa*** , 답글쓰기 답글수정 답글삭제
글이 정말 재미있네요~^^
답글쓰기
yell*** , 답글쓰기 답글수정 답글삭제
잘 읽고갑니다~
답글쓰기
youn*** , 답글쓰기 답글수정 답글삭제
유용한 글이네요 덕분에 좋은정보 알아갑니다^^
답글쓰기
rlat*** , 답글쓰기 답글수정 답글삭제
정말 재밌어요 그리고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kong*** , 답글쓰기 답글수정 답글삭제
잼있게 읽었습니다.ㅋㅋ
답글쓰기
 

비밀번호 확인

댓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의학박사부부가 알려주는 건강하게 커피즐기기
2016.12.01 | 조회 129466
관리자
커피는 정말 뼈건강에 해로울까? (2)
2016.03.15 | 조회 143628
관리자
더치커피 이야기
2015.12.22 | 조회 283034
관리자
커피에 관한 역사 속 예찬들
2015.12.21 | 조회 129864
관리자
커피하우스 이야기 (11)
2015.12.10 | 조회 153837
관리자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비밀번호 확인

댓글/답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Kong 이슈 & 스토리
Kong 레시피 & 활용팁
Kong 리뷰
Kong 컬쳐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고객센터 이용안내
(주)황금나무는 커피전문브랜드 미스터콩의 상호입니다.
대표:권민석 |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우회로19번길 11 (주) 황금나무 | TEL : 031-575-1171 | FAX : 031-575-1130
사업자등록번호
: 120-87-97585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4-서울종로-0914호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권민석 | MAIL : help@mrkong.net



COPYRIGHT (C) WWW.MRKONG.co.kr ALL RIGHT RESERVED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